일곱개의대죄 2기 23화 애니 고화질

[ 일곱개의 대죄 2기 23화 애니 고화질 ]

 

일곱개의 대죄 2기 23화

음 오늘 택배들이 도착한다고 문자가 와서 특별히 일정이 없기에 집에서 차분히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여러분이 알고 있는 화제의 그 작화 원작 애니 5등분 책이 도착

저는 당연히 합본을 주문시켰습니다.

오늘 이게 끝일 줄 알았는데 오후에 택배가 더 도착한다고 연락이 와서 저녁에 경비실 확인을 하는데..

S노벨에서 보낸것도 도착을 했네요.

2월달은 리뷰해당 도서가 없는지 문의남겼던게 바로 어제인것 같았는데 귀신같이 오늘 도착하는 ㅋㅋ

이건 오늘 새벽 12시쯤에 부랴부랴 바로 결제한 책 입니다.

택배는 늘 짜릿

이 도서는 S노벨에서 지원받은 책인데 띠지만 보니까 살짝 농밀한 일상 러브코미디라 이런 계열 좋아하는 저로선

기대됩니다.

이게 오늘 새벽에 시킨 책들인데

트집 러브코미디는 언제 나왔데..체크하는데 이게 발매가 되어있어서 당장에 결제했었습니다.

한 권만 주문하니 택배비 내기 싫어서 포켓몬스터 한 권을 추가 깔끔하게 약 만원으로 결제 후 오늘 받아보았습니다.

뭐 여러 기대작들이 오늘 대거 도착했는데 역시나 현재로서 가장 기대되게 두근거리는건 트집 러브코미디 6권입니다.

리뷰 확정은 고백한결과가 근시일안에 올라갈거고 동시에 트집럽코도 다 읽고 리뷰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일곱개의 대죄 2기 23화

가장 즐거워서 두근거리는 점은 트집럽코가 크리틱 90점을 찍어줄 수 있을지 매우 기대됩니다.

빨리 읽어보고싶군요 ㅋㅅㅋ

공감 2 댓글 9
블로그카페북마크메모보내기 인쇄
리뷰
[MOVIE] 극한직업 – 생각보다, 생각만큼 괜찮았다.

프로파일
Kiru ・ 2019. 2. 17. 1:54
URL 복사 이웃추가

극한직업
감독
이병헌
출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개봉
2019. 01. 23.
줄거리

낮에는 치킨장사! 밤에는 잠복근무!

지금까지 이런 수사는 없었다!

불철주야 달리고 구르지만 실적은 바닥, 급기야 해체 위기를 맞는 마약반!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팀의 맏형 고반장은 국제 범죄조직의 국내 마약 밀반입 정황을 포착하고

장형사, 마형사, 영호, 재훈까지 4명의 팀원들과 함께 잠복 수사에 나선다.

마약반은 24시간 감시를 위해 범죄조직의 아지트 앞 치킨집을 인수해 위장 창업을 하게 되고,

뜻밖의 절대미각을 지닌 마형사의 숨은 재능으로 치킨집은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이 나기 시작한다.

수사는 뒷전, 치킨장사로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진 마약반에게 어느 날 절호의 기회가 찾아오는데…

범인을 잡을 것인가, 닭을 잡을 것인가!

붉은크리틱 : 75점.

일곱개의 대죄 2기 23화

우선 결론은 점수가 75점에도 불구하고 극한직업을 안 보셨다면 전 극장에서 보기를 추천합니다.

잡담.

저는 평소에 영화 보는 것 또한 취미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종종 보러 극장에 발걸음을 옮깁니다.

선호하는 장르는 대중적인 인기작부터 시작해서 주로 액션 영화를 극장에서 보는 편이고 한국 영화 보단 외국영화를 좋아하는 타입입니다.

이번 극한 직업은 평소에 별로 좋아하지 않은 한국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이끌리고 5명의 저 배우들의 코믹 연기를 보고 싶어서 기대했었습니다.

마침 가족들 어머니와 여동생도 보고 싶다고 해서 시간과 날짜를 정해 가족끼리 영화를 보러 가기로 결정하고 예매를 했습니다.

저는 러닝타임이 끝나고 나올 때 기분이 꽤나 만족스러웠던 감각이 아직도 있습니다.

1. 나는 ‘치킨집’만 알았다.

극한 직업에 대한 작품은 제가 기대해가지고 일부러 영화 보기 전에 어떠한 정보도 접하지 않고 보았습니다.

단순히 수사 경찰팀이 어쩌다가 치킨집을 시작하여 대박이 났다는 간략한 줄거리만 머릿속에 입력한 채 영화를 보았는데 이 덕분에 저는 극한 직업을 온전하게 다 즐길 수 있었다고 봅니다.

사실 강력수사팀이 잠복근무를 하는데 어째서 치킨집을 하게 될까?라는 이 연결고리하고 흐름에 대해서 호기심이 있었는데 생각보다 물 흐르듯 전개돼서 크게 생각 없이 피식피식 웃으면서 보았습니다.

근데 저에게 있어서는 이 부분이 +로 작용했지만 어머니와 동생은 사전에 어느 정도 정보를 알고 갔었는지 막 기대만큼 만족스럽진 않았다는 평가를 들었습니다.

제가 며칠 전에 1300만을 넘겼다고 기사를 보았는데 이제 볼 사람은 다 보고 아니 거의 다 보았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인데 만약 여러분이 아직 안 보셨다면 한번 봐도 괜찮다고 봅니다.

극장에서 말이죠.

그 가장 큰 이유는 밑에 서술하죠.

일곱개의 대죄 2기 23화

2. 저는 한국 영화를 선호하지 않습니다.

제가 한국 영화를 보게 되는 경우는 가족끼리 단체관람을 할 때 무난한 영화를 선별할 경우 한국 영화가 채택이 되는데 저는 그럴 때를 제외하고는 사실 제 돈 주고 한국 영화를 보긴 아깝다는 스탠드입니다.

그냥 그 돈으로 다른 내가 좋아하는 장르에 영화를 보고 말지.

굳이?

인데 그 이유가 아마 어느 정도 한국 영화를 보시거나 아신다면 공감할만한 한국 영화만의 특유의 신파적 특색과 더불어 그 인위적으로 마치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하려고 하는 감각이 전 딱 싫었습니다.

뭐 그냥 보라면 보겠는데 그걸 제가 굳이 돈 주고 볼 만한 가치는 없다고 생각했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극한 직업은 달랐습니다.

초지일관이란 말이 있죠 처음부터 콘셉트를 잡고 그 컨셉을 지켰기 때문에 저는 상당히 만족스럽게, 즐겁게 영화를 즐기고 나왔습니다.

가족들이 다 같이 가서 한국 영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제가 가장 만족스럽게 보고 나왔거든요.

3. 초지일관 컨셉

시작하자마자 배우들의 연기에서 알 수 있었습니다.

“우리들은 간지? 뭐 액션? 그런 거 아냐 그냥 우린 코미디야 마약반이지만 관객들을 웃길 거야!”

라는 와이어 액션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저는 그걸 보자마자 ‘아 뭐야 이 작품 되게 아예 초장부터 그냥 치고 들어오네 얼마나 재밌는지 기대된다’라고 생각했습니다.

FACT : 이들은 지금 수사 근무 중이다.

이 장면 저만 웃겼는지 모르겠는데 상당히 코믹스럽다고 해야 할까요.

굉장히 인상 깊게 남았던 장면입니다.

저 표정을 보세요 진짜 즐거워하는 것 같습니다.

그 덕인지 저도 즐거웠습니다.

그런 극한직업은 이런 컨셉을 ‘끝까지’ 지켰다는 게 1000만 관객 돌파를 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어쭙잖게 중간에 이상한 멜로 로맨스라거나 감동을 주려고 하는 에피소드를 섞었다면 극한 직업의 맛이 안 났을 거예요.

절대.

마 형사가 치킨 양념을 제대로 해서 대박이 났듯이 이 작품을 양념을 제대로 코미디로만 파고들었기 때문에 대성을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마지막에 조금 나오는 커플 장면조차 웃기게끔 만드는 정신은 상당히 호평을 해줄 만하다고 봅니다.

일곱개의 대죄 2기 23화

ㅆ…쏘…ㅏ아….

4. 하지만 결정적으로 큰 ‘아쉬움’이 있다.

초지일관이란 컨셉을 계속 그리고 끝까지 지켰기 때문에 사실 단점이라고 말할 거리는 저는 크게 없다고 봅니다.

하나로 이미 잘 완성된 작품이에요.

다만 가장 아쉬운 점을 꼽으라고 하면 ‘큰 한 방’이 없었다는 거죠.

코미디 영화에서 큰 한방이라 하면 극장에 들어가서 작품 중에 어느 한 장면에서 관객 모두가 “빵!”하고 다 같이 웃을만한 장면이 있어야 하는데 아쉽게도 제가 봤던 극장과 그 시간대에서는 그런 게 없었다는 게 크게 아쉬웠습니다.

뭐랄까 극장에서 다 같이 보는데 모두가 공감해서 웃을만한 포인트가 없어서 아쉬웠다고 해야 할까요?

복싱으로 비유하면 계속해서 유효타로 ‘잽’은 먹히는데 큰 한 방을 전달하는 게 없어서 좀 아쉬웠다고 표현하는 게 저는 맞는다고 봅니다.

5. 욕설..? 아니 양념

저는 극한 직업을 보면서 한 가지 굉장히 재밌었던 게 ‘욕설’이 굉장히 많이 나와요.

어? 이렇게 욕설이 나오는데 15세…가 되나? 약간의 폭력적인 장면도 있고요 (뭐 그렇게 심하지도 않지만..)

제가 작품을 볼 때 욕설이 종종 나오면 그 부분도 상당히 신경 쓰면서 보는데 과연 그 욕설이 상황에 적절히 쓰여서 듣는 이에게 거부감 또는 불쾌감이 아닌 그 장면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나?라는 걸 가장 크게 여기는데

극한 직업은 사실 욕을 들으면서 불쾌하지가 않았어요. 마치 친한 친구들이 이야기하듯이…

뭐 일상에서 쉽게 욕설이 나오고 그냥 그대로 이야기가 흘러가는 자연스러움은 작품을 빛나게 하는 배우들의 노련한 내공이 있었기 때문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영화를 부디 관심 있다면 극장 가서 보길 권합니다.

왜냐?

일곱개의 대죄 2기 23화

막 화려한 액션이 난무하고 눈에 즐거움을 주는 작품이 아닌 것 맞아요. 근데 저런 찰진 친한 친구에게 듣는 것 같은 욕과 그걸 감칠맛 나게 살려주는 명배우들을 제대로 된 스크린과 스피커 빵빵하게 육성으로 들으면 그건 그거대로 재밌는 경험이 될 거라고 봅니다.

동시에 만약 이 작품이 TV로 방송된다면 수많은 욕설들이 그대로 그냥 방송이 될까요?

야 이 ㅆO로 처리되어 몰입에 방해가 될 수도 있다는 요소를 생각해본다면 마음 편하게 극장에서 제대로 즐기는 게 낫을것 같네요.
[출처] 이번 달 택배가 도착했다!|작성자 Kiru

일곱개의대죄 2기 22화 애니 고화질
일곱개의대죄 2기 24화 애니 고화질

답글 남기기